|7421|2 김천의료원 확실한 정보
Qna
    김천 봉항마을, ''찾아라! 경북행복마을 12호'' 지정
  • 그리고 거동이 불편한 노인어르신을 위해 경상북도기능봉사회의 이·미용 봉사, 김천사진봉사회의 장수사진 촬영, 포항부학사랑봉사회의 돋보기 맞춤, 김천의료원과 중앙보건지소의 건강검진 등 다양한 생활편의...
  • [지방의료원 경영평가]''군산의료원'' 임원 연봉 최고
  • 반면 임원 연봉이 1억원에 미달한 병원은 경기도의정부병원 7592만여원, 남원의료원 8011만여원, 홍성의료원 9536만원, 김천의료원 9650만원, 영월의료원 9688만여원으로 나타났다. 직원 평균 보수는...
  • 김천시, 설연휴 비상진료로 시민불편 해소
  • 김천의료원, 김천제일병원은 설 연휴기간에도 24시간 응급환자 진료가 가능하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며, 아울러 소아환자를 위한 제일병원 내 달빛어린이 병원은 오전 9시부터 밤 12시까지 진료를 한다....
  • 김천》치매진단비 지원자 확대
  • (김천신경정신병원, 김천의료원)과 연계해 신경심리검사, 혈액검사, CT(두부)촬영 등 정밀 검진을 시행하며, 그에 따른 치매정밀 검사비용도 전액 지원할 예정이라는 것. 또한, 치매확진자는 보건소 치매상담센터에...
  • 지난해 공공의료원 10곳 중 4곳 의료이익 증가…“외래ㆍ입원 환자 ↑”
  • (15억원) △김천(6억원) △속초(3억원) △울진군(3억원) 등이다. 군산의료원은 우수한 전문의 4명을 추가 확보하고 간호ㆍ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운영 등으로 입원ㆍ외래환자가 증가해 의료이익이 21억원 늘었다....
블로그
    "김천의료원 의료사고 책임 명확히 해야"
  • [경북도민일보 = 정혜윤기자]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황병직(영주·사진) 의원은 김천의료원 행정사무감사에서 "의료사고 등에 대한 의사의 책임부분을 명확히 할 것"을 요구했다. 김천의료원의 경우 지난해에...
  • 황병직 경북도의원 "김천의료원 의료사고 책임 명확히 해야"
  • = 김천의료원이 병원 내 의료사고에 대한 책임부분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.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무소속 황병직(영주) 의원은 16일 김천의료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"김천의료원은...
  • 경북도, ''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사업'' 전국 최초 시행
  • 자세한 사항은 경북 도내 25개 보건소와 3개 의료원(포항, 김천, 안동) 또는 경상북도 보건정책과에 문의하면 된다. 한편, 경북도에서는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경북도, 3개 의료원(포항, 김천, 안동)...
  • 포항·김천·안동의료원 협약
  • 포항의료원(원장 변영우)이 최근 경북대병원에서 경북도를 비롯해 김천·안동의료원 등과 함께 취약계층 진료비 지원과 건강증진 서비스 제공을 위한 ''취약계층 의료 안전망 구축 협약''을 맺었다. 변영우 원장 등 20여명이...
  • 김천시, 치매 진단비용 지원대상 확대 시행
  • 시 협약병원인 김천신경정신병원, 김천의료원과 연계해 신경심리검사, 혈액검사, CT(두부)촬영 등 정밀 검진과 치매정밀 검사비용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. 또한 치매확진자는 보건소 치매상담센터에 등록할 뿐만...
뉴스 브리핑
    김천서 승용차에 치여 중국인 유학생 3명 사상
  • 이 사고로 B씨가 숨졌고 C(여·22)씨 등 2명은 부상을 입고 김천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. 이들은 김천대학교에 다니는 중국인 유학생들로 전해졌다. 경찰은 김천대학 방면에서 스포츠타운 입구 쪽으로...
  • 지방의료원 34곳 중 13곳 경영 개선
  • (15억원), 김천(6억원), 속초(3억원), 울진(3억원) 의료원 등이다. 군산의료원은 우수한 전문의 4명을 새로 채용하고 외과·내과에 각각 간호·간병통합서비스 병상을 확대 운영해 2001년 이후 15년 만에 흑자(11억원)로...
  • 김천경찰서, 20대 총선 투표참관인 교통사고로 사망
  • 보행자 조 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김천의료원으로 긴급 후송했지만, 새벽 5시15분경 사망했다. 경찰 관계자는 "조 씨는 투표소로 가던 중 사고를 당항 것 같다"며 "자세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"이라고 밝혔다.
  • 포항ㆍ김천ㆍ안동 의료원, 회생 기운 꿈틀
  • 김천의료원 역시 9억 1천100만 원 적자에서 1억 2천500만 원이 개선돼 7억 8천600만 원 적자에 그쳤다. 경영난이 가장 심각했던 안동의료원도 51억 1천500만 원 적자에서 33억 2천100만 원으로 17억 9천400만원이 개선됐다....
  • 지방의료원 의료이익 증가 5곳 흑자 전환
  • (15억원), 김천(6억원), 속초(3억원), 울진군(3억원) 등에서 전년도에 비해 의료이익이 늘었다. 의료이익이 전년도에 비해 증가했지만, 목포의료원을 제외한 12개 의료원의 ''의료이익율''은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....